박희순, 법 위에 있는 사람을 심판하기 위해 살인 저질러..

오대영(박희순)은 죄를 저질렀음에도 권력을 사용해 법의 심판을 받지 않는 홍진기(정찬) 대표를 직접 심판하려 한다. 길수현(김강우)은 이를 막아보려 하지만 대영은 멈추기엔 이미 많은 걸 잃었다는 말과 함께 홍 대표를 향한 방아쇠를 당기는데....

그동안 OCN <실종느와르 M>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.

원본영상

다른 구간 영상